정의기억재단

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보도

[보도자료]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출범 및 윤미향 이사장 취임

본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출범 보도자료]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前 ‘정의기억재단’) 윤미향 이사장 취임
재단법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신임 이사장에 윤미향 현 ‘정대협’ 상임대표가 취임했다.

- ‘정의연’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 그 조직과 사업을 통합하여 운영하기로 하고, 지난 7월 11일 첫 이사회를 열어 조직의 명칭을 ‘정의연’으로 하고,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 를 신임이사장을 선출하였다.

- ‘정의연’은 1990년 37개 여성단체의 결의로 발족하여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국내외 활동을 진행해 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28년간 활동 성과와 2015 한일합의 무효화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100만 시민들의 참여로 2016년 설립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 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의 설립목적과 활동을 계승하여 연구조사와 교육사업 강화, 국내외 단체들과의 네트워크 확대, 강화를 통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해결과 세계 전시 성폭력 범죄의 근절로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 회복을 앞당기는 활동에 기여할 것이다.

- 정대협과 정의기억재단의 통합으로 구성된 ‘정의연‘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의 주체를 여성단체에서 한국의 전체 노동.시민사회와 법조계 와 학계로까지 확장하여 각 분야를 대표하는 34명의 이사를 선출하고, 시민사회단체들의 안정적인 활동 참여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네트워크협의회를 구성 운영한다.

- ‘정의연’은 국내외에서 정대협이 정기수요시위를 포함해 지난 28년간 이어온 운동의 성과를 계승하고 정의기억재단이 진행해 온 ▶2015한일합의 무효화를 통한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의 명예.인권회복사업 ▶연구.조사사업 ▶기림사업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장학.교육사업 ▶국내외 단체들의 활동지원과 네트 워크 확대를 통한 연대사업 ▶나비기금을 통한 전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연대를 확대하여 전시 성폭력 재발방지 사업을 보완, 강화하여 일본군성 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통한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과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과 전시성폭력 범죄의 재발방지에 기여하는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 특히 전쟁과 여성인권 연구소의 신설을 통해 기존에 발굴된 일본군과 연합군 문서 등 일본정부의 범죄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사료의 체계적인 수집과 분석, 신규 자료 발굴을 통한 연구자료 축적과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포함한 전쟁과 여성인권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국외의 연구자들을 발굴하여 연구자들의 네트워크를 구축을 통해 진상규명을 위한 연구.조사사업을 보완, 강화할 것이다.

-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은 전시 콘텐츠 개발과 시기별 기획 전시를 통한 전 시사업 강화, 프로그램 다양화를 통한 박물관 사업을 강화하고, 미래세대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의 개발을 통해 역사.인권 교육을 강화하여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올바르게 기억하도록 하고 운동의 확장을 통해 무력갈등 및 전시 성폭력 재발방지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에 기여하도록 할 계획이 다.

- 또한 국내외의 평화비 건립 활동과 일본군성노예제의 역사를 올바로 알리고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시민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 연대단체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소규모 단체들을 적극적으로 발굴.육성하고, 2012년 아시아연대회를 통해 지정된 8월 14일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주간에 진행 되는 국내외의 공동사업을 강화하여 일본정부의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활동을 더욱 확대, 강화할 것이다.

- 이 밖에도 현세대와 미래세대들이 피해자들의 삶을 올바로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피해자들의 삷과 정대협의 활동자료의 영구적 기록보존을 위한 자 료수집과 데이터베이스 구축, 장학사업, 여성인권.평화 활동가 발굴.육성사업을 진행하고 2015한일합의 무효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 이행을 위한 정부와 국회 대응사업의 강화,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에 발 맞춰 남북 연대를 강화하고 안정적인 사업 집행을 위해 기존 정의기억재단이 진행해 온 20만 동행인 캠페인을 적극 알리고 다양한 모금사업 개발과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 신임 윤미향 이사장은 “새롭게 출범한 정의연은 정대협 설립 이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과 활동을 통해 전후 반세기 동안 침묵해 왔던 한국사회와 국제사회에 보편적 인권으로서 무력분쟁 하 여성인권 보장과 평화의 중요성을 일깨운 역사를 마음 깊이 새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전시 성폭력 범죄의 근절을 반드시 이루어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자들을 위한 정의를 실현하고 그들의 삶에 진정한 해방이 찾아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7월 16일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페이지정보

정의기억재단 18-07-16 16:25
조회 39 댓글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